위원장 인사

FORWARD

A Foreword to the 18th DongGang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In this season when the sun is high and the aroma of fresh soil is palpable, it is a great pleasure to announce the opening of the 19th DongGang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DIPF). This year’s presentation is especially meaningful as it is the culmination of efforts and commitments from both DIPF staffers and citizens to arrange a COVID-safe event.   The oldest showcase dedicated to photography in Korea, the DongGang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continues its challenge and experimentation in setting a new horizon for Korean photography. We’ve designed this year’s edition with nine exhibitions, two online educational programmes, and two related events, with the hope that it will signal the return of the 20th DIPF in its complete form. The DIPF’s major focus, the Main International Exhibition, brings together works by photographers from the British Academy of Photography, inviting the audience to experience the diversity of contemporary photography through their original perspectives and creative camera movements. The display of the International Open Call Exhibition highlights pieces chosen from more than 4,600 submissions from 66 countries to the DIPF International Open Call for Artists, providing a glimpse into new trends in the international photography scene.

The Gangwon Province Photographers Exhibition, a DIPF project designed to discover and support photographers based in Gangwon Province, chronologically presents various photographic records of the lives of people of Gangwon. The Yeongwol County Photographers Exhibition, made possible by the participation of the people of Yeongwol, showcases works capturing the county’s beautiful natural landscapes and the life and culture of its people. The DIPF special exhibit, the Street Installation Exhibition, shares

the neoteric photographic ventures and experimentations of the works installed on the exteriors of the DongGang Photo Museum and major landmark buildings in Yeongwol. This year’s PhotoJournalists’ Exhibition comprises documentary photographs capturing the disruption of daily lives and landscapes amid the COVID-19 crisis, leading the viewer to re-examine the situation that the world is currently enduring. Enjoying a popularity that grows year by year, the Elementary Student Photo Diary Exhibition engages the audience with Korean elementary school students’ photo journals that reveal their original and honest thoughts on the experiences and events of their daily lives. Presenting a selection of works by the members of major photo academies in Korean universities, ‘Continuing Education Exhibition’ looks at how photography is understood in Korean society. In the Happy Family Exhibition, which approaches

the people of Yeongwol through photography, a famous Korean commercial photographer displays assorted unique family pictures of Yeongwol people. At the end of the exhibition, the pictures will be presented to the families. In addition to these exhibitions, Artists Talk, a session with the artists of Main International Exhibition, International Open Call Exhibition, and DongGang Photography Award Exhibition will take place online, and Yeongwol Photo Tour, a production involving many devotees of photography across our country will be shared via online social networking.

One of the most prestigious photographic festivals in Korea, the DongGang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is already approaching its 20th presentation. Headquartered in Yeongwol, the DIPF has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Korean photography culture and has worked continuously to make Yeongwol a place of photographic pilgrimage. Changes and innovations will continue to accompany the DIPF. I am deeply grateful to the members of DIPF Management Committee for relieving us of the burden of work and responsibilities to make this festival successful amid the peril of COVID-19. Many thanks to the curators and staffers of the DongGang Museum of Photography for their tremendous efforts to arrange all the exhibits and events involved in a COVID-safe way. My gratitude also goes to every individual engaged in the Korean photography scene and mass media who worked to help DIPF 2021 reach a wider range of audiences. I also express my wholehearted appreciation to Myeongseo Choi, Mayor of Yeongwol County, and the people from the Culture & Tourism department of Yeongwol County, for their invaluable assistance throughout the arrangement of the DIPF exhibitions and events. Finally, I would like to thank all the people of Yeongwol, who gave us warm encouragement and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preparation of this event. 

2021

Jaegu LEE
President of DongGang Village of Photography, Management Committee

Professor of Kyungsung University

제19회 동강국제사진제를 개최하며

하늘은 청명하며 땅의 향기가 느껴지는 강렬한 태양의 계절,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으로 2년 만에 다시 선보이는 <제19회 동강국제사진제> 개최를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 난국을 여러분 모두와 함께 긍정의 힘으로 인내하며 지혜를 모아 준비한 결실이라 더욱 반갑고 의미 있는 행사라고 느껴집니다.

국내 사진계 최고 역사와 정통성을 지닌 동강국제사진제는 한국 사진의 또 다른 지평을 세우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 동강국제사진제는 다가오는 내년 20회를 준비하는 진솔한 모습으로 9개의 전시와 2개의 교육행사, 그리고 2개의 부대행사를 마련하였습니다.

동강국제사진제의 대표적인 전시 <국제주제전>은 영국 아카데미 출신 사진가들의 독창적인 시각을 선보이는 것으로 현대사진의 다양성과 무한한 창의적 시각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전 세계 66개국에서 4,600여 점의 사진작품이 응모되어 최종 선정된 <국제공모전>은 세계 사진의 새로운 경향을 보여줄 것입니다.  

강원도 출신 사진가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강원도사진가전>은 강원도민의 일상과 현실을 통해 새로운 강원의 시간적 기록을 담고 있으며, 영월 군민이 참여하는 <영월군민사진전>은 사진의 고장 영월의 아름답고 정겨운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동강국제사진제의 특별전 <거리설치전>은 공공미술의 전시 형태로 동강사진박물관 외벽과 영월군 주요 건물에 사진가들의 독창적 시각과 실험적 시도가 내재된 작품이 설치되어 영월 군민들과 함께 사진 문화 예술의 향기를 공유하게 됩니다.

올해의 <보도사진가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모두가 겪고 있는 어려운 일상을 촬영한 사진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되며 사진영상을 통해 서로가 함께 공감하는 의미 있는 장이 될 것입니다.

해를 거듭할수록 관심이 집중되는 <전국 초등학생 사진일기공모전>은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의 솔직하고 참신한 사진이야기를 체감하는 기회를 제공하며, 전국 주요대학 포토아카데미 회원들의 작품이 전시되는 <평생교육원 사진전>은 현대사회 안에서 사진의 정체성을 재확인합니다.

사진적 방법으로 영월 군민에게 직접 다가가고 공감하는 <행복한 가족사진>은 국내 최고의 광고사진가가 영월 군민의 가족사진을 특별한 시각으로 촬영하고 전시한 후 전시된 작품을 영월 군민 가족에게 기증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그 외에도 온라인 비대면을 통해 <국제주제전>과 <국제공모전> 그리고<동강사진상수상자전>의 <작가와의 대화> 행사가 진행되며 전국 사진애호가들이 참여하는 <영월사진기행>도 SNS를 통해 오픈될 예정입니다.   

 

국내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동강국제사진제가 어느덧 내년 20회를 앞두고 있습니다. 한국 사진 문화의 발전과 대중화에 기여하고, 천혜의 자원을 가진 ‘사진의 고장 영월’의 더 큰 도약을 위해 우리는 매사 진중하게 준비하며 새로운 변화를 일으킬 것입니다. 지금까지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통을 분담하고 책임을 완수해 주신 동강사진마을운영위원회 운영위원님들과 사무국 직원 여러분, 그리고 동강국제사진제를 널리 알려주신 사진계 모든 분과 언론관계자 여러분, 행사 준비에 적극적인 도움을 주신 최명서 영월군수님과 문화관광과 직원 여러분, 그리고 열정적인 행사 참여와 따뜻한 격려를 보여주신 영월 군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2021년

이재구

동강사진마을 운영위원회 위원장

경성대학교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