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장 인사 Forward

제 20회 동강국제사진제를 개최하며,   

 

지난 2001년 9월 강원도와 영월군, 그리고 국내 사진계가 합심하여 우리 영월을 국내 최초 ‘사진의 고장’으로 명명하고 ‘동강사진마을 선언문’을 선포하였습니다. 그 다음해 인 2002년 7월 출발한 <제 1회 동강사진축전>은 2022년 올해로 스무 살 의젓한 성년이 되어, <제 20회 동강국제사진제>로 여러분 앞에 우뚝 섰습니다. 오늘의 동강국제사진제는 지난 세월, 존경하는 사진계 원로 선생님들과 여러 선배님들의 끊임없는 열정과 성실한 발자취가 소중한 밑알이 되어 일구어낸 한국 현대사진 역사의 소중한 유산입니다. 특히 친애하는 영월군민 여러분 모두가 한마음으로, 청정 영월을 ‘사진의 고장’으로 키우고 알리겠다는 깊은 성원과 관심이 모여 동강국제사진제는 대한민국를 대표하는 국제사진행사로 내실 있게 자리 잡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서 모든 여러분께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리며, <제 20회 동강국제사진제> 개최를 기쁘게 생각합니다.

 

올해의 <동강국제사진제>를 맞이하며, 지난 20년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미래가치를 위한 새로운 도약과 진화를 모색해야한다는 막중한 사명감을 갖게 됩니다.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한 발 먼저 새로운 20년을 준비하기 위해 대내외적인 변화와 지속적인 도전이 필요한 때입니다. 한국 사진의 전통과 권위에 충실하면서도, 탁월한 사진문화 확장과 문화도시 영월의 지속적인 미래 발전을 목표로 동강국제사진제 3대 비전인 국제화, 대중화, 전문화 등을 성실히 수행해 나갈 것입니다. 특히 지난 20년 간 축척해온 동강국제사진제의 국제화 비전은 우리나라 사진의 국제적 위상을 격상시켰고, 천혜의 자연을 품고 있는 청정 영월의 국내외 홍보에 기여하고 있으며, 특화된 사진영상 문화 콘텐츠와 인프라 구축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습니다. 

 

<제 20회 동강국제사진제>는 스트레이트 사진(Straight Photography)으로 근대사진의 새로운 역사를 정립한 사진가 그룹 F.64, 11명의 사진가 작품 130여 점이 선보이는 <국제주제전_VISUAL LEGACY>, 74개국 4,135점의 공모 작품 중 19명 사진가 작품들을 최종 엄선하여 기획된 <국제공모전_EUREKA-AN EMERGING REVELATION>, 지난 동강국제사진제 20년 역사를 재조명하는 <동강국제사진제 20주년 아카이브>, 제 20회 동강사진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녕만 선생의 <동강사진상 수상자전>이 펼쳐집니다. 그리고 영월군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소통하며 함께 참여하는 <영월사진가전>,<행복한 가족사진>, Green 영월 다큐 프로젝트 <틴틴 포토 사진공모전>, <영월스토리텔링 사진전>등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 외에도 강원도 사진가 중에 공모를 통해 선정한 <강원도사진가전>, 원로 사진기자들의 열정이 담긴 기록을 재조명한 <보도사진가전>, 영월군 주요 거리를 오픈 갤러리로 변모시키고 공공예술 개념을 특화한 <거리설치전>, 초등학교 학생들의 사진창작 활동 참여가 돋보이는 <전국초등학교 사진일기공모전>, 전국 주요 대학 평생교육원 사진가들이 참여하는<평생교육원사진전>, 전국 사진애호가들이 영월을 탐구하며 촬영한 사진기록 <영월사진기행>등 다채로운 전시들이 여러분과 함께 할 것입니다.          

 

우리나라 최고 역사와 품격을 지닌 동강국제사진제는 이렇게 더 큰 도약을 준비하며 변화를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행사의 성공개최를 위해 부족한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고통분담과 책임을 완수해 주신 동강사진마을운영위원회 위원 여러분과 사무국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동강국제사진제를 널리 알려주신 사진계 모든 분들과 언론계 여러분, 행사준비에 적극적인 지원과 세심한 도움을 주신 최명서 영월 군수님과 문화관광과 직원여러분, 영월군의회, 영월문화재단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자발적인 행사 참여와 깊은 애정을 보여주신 영월군민 여러분이 함께 계셨기에 이 모든 일들을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4차 혁명시대가 도래하는 현대사회에서는 보여주고 공유하는 가치와 즐거움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으며, 사진문화의 힘은 나날이 확장되고 무한합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동강국제사진제는 사진 문화도시 영월만의 특화된 브랜드 가치를 드높이며 명품 영월을 이룩하는 미래의 확고한 주춧돌이 될 것입니다.    

천혜의 자원을 지닌 청정지역, ‘지붕 없는 박물관 고을’ 영월에서 개막되는 <제 20회 동강국제사진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22년 7월  

              

 동강사진마을운영위원회 위원장  이 재 구 (경성대학교 교수)

제20회 동강국제사진제를 개최하며

A Forward to the 20th DongGang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In September 2001, the municipality of Gangwon-do, Yeongwol-gun, and the entire Korean photography community got together to designate Yeongwol county as the very first photo village in the country and announced the DongGang Photo Village Declaration. The following year, in July of 2002 to be exact, the 1st DonggGang Photo Festival was inaugurated - fast forward to today, the festival marks its 20th edition this year.  It is quite hard to accurately assess the value of the DIPF of today because it is a culmination of the joint efforts and the footsteps of all those that came before us. In particular, all the people of Yeongwol country have consistently shown us their strong support for the cause of preserving Yeongwol’s pristine nature and transforming the county into a cultural hub of visual art which was pivotal for the festival’s continued success. I woul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thank all of you for your contributions. Above all, I am much delighted to announce the opening of the 20th DongGang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We feel a great sense of duty to look back on our footsteps in the past 20 years and to make adequate changes so we can cope with the new challenges. We will steadfastly carry out the three core visions for the festival which are internationalization, popularization, and specialization, and pursue our goal of expanding the photographic and cultural base of Yeongwol- and we will do so while remaining faithful to the tradition and history of Korean photography. As to the vision of internationalization, the DIPF has grown for the past 20 years and gained global recognition. The DIPF’s enhanced international status has helped with the promotion of Yeongwol and its natural beauty and the continued expansion of its photographic infrastructure and contents.

This year’s festival has a wide variety of interesting shows and events. First and foremost, the Main International Exhibition _Visual Legacy features the works of a major American photo group F.64 - a group that has established an important trend of Straight Photography in the last century. A total of 130 photographs by 11 photographers will be exhibited. For the International Open Call Exhibition that is titled Eureka - An Emerging Revelation, we put out an open call and selected 19 photographers from 4,135 applicants from 74 countries. Also, we prepared DIPF’s 20-year Archive exhibition that consummates our effort spanning two decades in searching and discovering local talents. The DongGang Photography Award Exhibition will showcase the work of Nyeong-man Kim - this year’s winner.  We also have a lineup of more participatory programs such as Yeongwol Photographer’s Show, Happy Family Photos, reen Yeongwol Documentary TeenTeen Competition, and Yeongwol Storytelling Photo Exhibition. In addition, the Gangwon Province Photographer’s Exhibition which features selected photographers from the Gangwon-do area, the Photojournalist Exhibition showcases the passionate works of veteran press photographers, the Street Installation Exhibition which turns Yeongwol-gun’s main streets into a city-wide open gallery, the Elementary Photo Diary Exhibition that follows a nation-wide photo diary contest,
the Continuing Education Exhibition that invites budding amateur photographers who were trained in lifelong education centers at universities, and the Yeongwol Photo Tour in which photography lovers will go on a photo excursion across all of Yeongwol county.            

Over its long history, the DIPF has been preparing for a big leap forward in times of great change. I’d like to extend my gratitude to all those who made sacrifices with scarce resources all these years: all the members of the DongGang Photo Village’s operating committee and the executive office, members of the press, employees of the Department of Culture & Tourism, the county mayor Myungseo Choi, all the staff at the county office’s culture & tourism department, Yeongwol County Council, the workers of the Yeongwol Cultural Foundation, and, last but not least, the people of Yeongwol who showed voluntary participation and their deep affection for the things we do here. I want to express my deepest gratitude to you all. Thank you all very much.

In today’s cultural climate where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s on the way, more and more people take pleasure in the act of showing and sharing what they like: and, naturally, the photo-sharing culture is getting popular each day. On that note, I do not doubt that we have laid a solid foundation with DIPF for Yeongwol to thrive in the years to come.
I invite you all to the DongGang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 a perfect event to experience Yeongwol, a town that is like a roofless museum, and its pristine nature.


July 2022

Jaegu Lee (Professor at Kyungsung University)
President, DongGang Photo Village of Photography, Managment Committee